UPDATED. 2021-09-20 08:10 (월)
고운진 동화집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발간
고운진 동화집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발간
  • 양대영 기자
  • news@newslinejeju.com
  • 승인 2021.09.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운진 동화집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표지
▲ 고운진 동화집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표지 ⓒ뉴스라인제주

제주에서 동화작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고운진 작가의 신작 동화집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가 출간됐다.

이번 동화집에서는 “가랑잎이 전하는 말”, “달걀 꽃이 피었습니다”, “은하수를 따라간 쇠똥구리” 등 10편의 작품이 수록됐는데, 작고 소외된 존재, 동식물과 자연의 소리에 주목하는 글로 채워져 있다.

달걀꽃, 쇠똥구리, 천년송, 산새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여 들려주는 이야기는 각종 개발과 생활의 편리라는 이름 아래 무분별하게 자연을 파괴하고 있는 인간 중심적 생활방식과 사고를 돌아보게 한다.

표제작인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에서는 또래에 비해 느리지만 자연을 닮은 순수한 아이 봄이가 등장한다.

봄이의 느리지만 긍정적인 성장을 통해 우리 또한 함께하는 삶으로 천천히 성장하며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

목차

가랑잎이 전하는 말
달걀 꽃이 피었습니다
은하수를 따라간 쇠똥구리
천년송이 될 거야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산새들의 시 낭송
할아버지와 축구 골대
포롱포롱 숲속 마을 결혼식
봄이를 찾습니다
둘기야, 미안해!

고운진 작가는 “비교와 경쟁의 구도가 아니라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함께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전하며, 작고 소외된 존재의 면면을 돌아보길 바란다.”며 “또한 그런 마음이 생태계를 아끼고 보존하는 일로 이어져 모든 생명이 어우러진 삶이 되길 꿈꾸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동화집을 통해 아이들이 자연을 무대로 한 유쾌한 상상을 펼치고 저마다 지닌 아름다움을 찾으며 생명의 소중함과 함께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간직하게 되길 바란다.”고 소망을 밝혔다.

고운진 작가는 1954년 제주 오등마을에서 태어나 초·중·고등학교 및 대학교를 졸업하고 40년간 학교와 교육행정기관에 근무하다가 지금은 프리랜서 동화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1993년 단편동화 「흰눈이 된 토끼」로 제주신인문학상을 받은 이후 1994년 계간 《우리문학》과 1996년 《한국아동문학연구》에 작품을 발표하며 동화를 쓰기 시작했다.

1997년 창작동화집 『설이가 본 세상』을 출간한 이래 『산타클로스를 기다리는 아이』, 『꽃피는 지구식물원』, 『하늬바람이 찾은 행복』, 『도토리묵』, 『천천히 자라는 나무야』 등을 출간하였다.

한국아동문학회 및 한국아동청소년문학협회 이사, 제주문인협회 선거관리위원장 및 감사, 제주아동문학협회 회장, 제주문인협회 회장, 대한민국 독서대전 추진위원, 제주문학관 건립추진위원, 제주문학의 집 운영위원장 등을 역임하였다.

한항선 작가는 "섬과 육지를 오가며 그림을 그리고 토이를 만든다. 자연과 신화에서 작업의 모티브를 얻고, 그 세계에서 비롯한 판타지를 꿈꾸며, 많은 사람들과 함께 하는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153*225 / 199쪽 /14,000원 /한그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딩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뉴스라인제주
  • 제호 : 뉴스라인제주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뉴스라인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라인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line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