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0 08:10 (월)
치마 입은 어린이들 뒤만 졸졸…20대 몰카남 징역형 구형
치마 입은 어린이들 뒤만 졸졸…20대 몰카남 징역형 구형
  • 온라인뉴스팀
  • news@newslinejeju.com
  • 승인 2021.09.02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자신의 휴대전화 카메라로 어린이들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에게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다.

제주지방검찰청은 2일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장찬수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13세 미만 미성년자 강제추행) 등의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대학생 A씨(19)에게 징역 6년을 구형했다.

이와 함께 검찰은 A씨에게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신상정보 공개·고지,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을 명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현재 A씨는 지난 7월12일과 16일, 17일 3일 간 모두 네 차례에 걸쳐 7~11세 어린이 4명의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문구사나 아이스크림 판매점 등에 서 있는 피해 아동들에게 다가가 자세를 낮춘 뒤 휴대전화 카메라의 동영상 촬영 버튼을 눌러 피해 아동들의 치마 안으로 넣는 식이었다.

한 번은 손으로 피해 아동의 치마를 들어올리기도 했고, 한 번은 피해 아동이 아파트 공동 현관을 지나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들어갈 때까지 뒤쫓아가는 집요함을 보이기도 했다.

A씨의 변호인은 최후 변론에서 "피고인은 자신의 범행을 인정하며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며 "다만 피고인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점, 잠복 중인 경찰에 체포될 때부터 범행을 시인해 온 점 등을 참작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A씨 역시 최후 진술에서 "진심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눈물을 훔쳤다.

선고는 10월7일 오전 10시에 이뤄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딩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뉴스라인제주
  • 제호 : 뉴스라인제주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뉴스라인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라인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line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