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19 22:44 (일)
코로나블루 힐링포인트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 샤갈' 展
코로나블루 힐링포인트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 샤갈' 展
  • 서보기 기자
  • news@newslinejeju.com
  • 승인 2021.08.14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술적 만족감 주는 힐링 공간, 미디어아트 전시관 ‘빛의 벙커’,
제주 대표 여행 코스로 손꼽혀, 빛의 벙커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
그리고 ‘파울 클레’전, 내년 2월 28일까지 전시
제주 빛의 벙커_모네, 르누아르... 샤갈전
▲ 제주 빛의 벙커_모네, 르누아르... 샤갈전 ⓒ뉴스라인제주

평온함이 있는 제주 동쪽 방문 코스, 늦여름 휴가지로 추천

성수기를 피해 여름 휴가를 8월 중·하순으로 계획하는 이들이 많다.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여 보다 안전하게 휴식을 즐기려는 경향 때문이다. 프라이빗하면서도 힐링과 재미 모두를 놓칠 수 없는 늦여름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제주도민들도 지인에게만 추천한다는 조용하면서도 서정적인 제주 동쪽코스가 제격이다.

동쪽 하면 성산일출봉, 함덕해수욕장 만을 떠올리기 마련인데, 세계자연유산인 만장굴과 거문오름을 포함해 서우봉과 월정리해변가, 안돌오름, 비자림, 성읍민속마을, 조천스위스마을 등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꽤 많다. 그 중에서도 성산에 위치한 프랑스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빛의 벙커’는 꼭 방문해야 할 곳으로 꼽힌다. 빛의 벙커는 해당 전시를 보기 위해 여행을 계획하는 이들도 있을 정도인 제주도 대표 여행 코스 중 하나이기도 하다.

과거 국가기간 통신시설이었던 숨겨진 벙커를 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시킨 ‘빛의 벙커’는 높이 5.5m, 900평의 외부의 빛과 소리가 완벽히 차단된 독특한 전시 공간이다. 자연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기존의 버려진 공간을 활용한 성공적인 도시재생 사례라는 특별한 의미도 지닌다. 빛의 벙커에 들어서는 순간 마치 작품에 들어가있는 듯한 생생한 느낌을 전달해주어 눈과 귀의 감각을 일깨워 예술에 몰입하는 경험을 제공해준다.

이번 ‘모네, 르누아르... 샤갈’전은 인상주의에서 모더니즘까지의 여정을 살아있는 예술경험인 미디어아트로 선사한다. 빛과 색채에 대한 영감과 모더니즘의 태동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한 지중해 연안에서 활동했던 인상주의 대가 모네, 르누아르, 샤갈을 중심으로 피사로, 시냑, 드랭, 블라맹크, 뒤피 등 다양한 화가들의 창작 세계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500여 점의 작품과 인상주의에 영향을 받은 음악계 거장들의 곡이 만들어내는 완벽한 조화도 매력포인트이다. 서정적이고 색채감이 넘치는 곡이 작품과 어우러져 관람객의 귀를 황홀하게 해준다. 또한 빌리 홀리데이, 엘라 피츠제럴드 등 20세기 재즈 아티스트들의 음악도 미디어아트 세계로 몰입도를 높여준다.

예술에 익숙하지 않아도 누구나 편안하게 관람을 즐길 수 있는 대중성까지 지니고 있는 데다, 멋진 예술작품을 배경으로 인생사진도 남길 수 있다는 것도 빛의 벙커의 꾸준한 인기 비결이다. 지난 12월 개관하여 제주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빛의 벙커는 매해 주제가 바뀌며 상시 운영되는 미디어아트 전시관이다. 매 전시마다 40분 내외의 메인 프로그램과 10분 내외의 기획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현재 빛의 벙커에서는 코로나19 방역도 철저하게 진행 중이다. 현장 관람 시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입장 전 발열 체크를 해야 입장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딩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뉴스라인제주
  • 제호 : 뉴스라인제주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뉴스라인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라인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linejeju.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