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0 00:14 (금)
조원진 대표,  “민노총은 청년과 자영업자의 공공의 적” 
조원진 대표,  “민노총은 청년과 자영업자의 공공의 적” 
  • 양대영 기자
  • news@newslinejeju.com
  • 승인 2021.07.19 17:17
  • 댓글 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우리공화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노총 강력 비판
“민노총의 최저임금 인상 요구로  청년과 자영업자 더욱 힘들게 해”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 ⓒ뉴스라인제주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가 19일 민노총 불법집회 참가자 중 코로나에 감염된 사례가 발생한 것과 관련하여 민노총을 청년과 자영업자의 ‘공공의 적’으로 강력 비판했다.

조원진 대표는 19일(월) 최고위원회의에서 “민노총 집회에서 확진자가 나왔는데, 앞으로 확진자 숫자가 얼마가 나올지를 모르겠다”면서 “작년 8월 15일 집회와 관련하여 당시 노영민 비서실장이 ‘살인자’라면서 휴대전화 통신 기록, 신용카드 내역, 보안 카메라 확인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강제 조사를 실시했는데, 이와 비교해서 민노총은 보름 동안 주동자에 대한 소환조사도 미루고 선제 검사 권고조차 하지 않다가 뒤늦게 보여주기식 수사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는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주노총 불법집회의 핵심 요구가 최저임금 1만원 요구였는데, 결국 민노총의 요구처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벼랑 끝으로 떨어지게 하는 5.1% 최저임금 인상이 결정됐다”면서 “민노총은 청년이 실업에 빠지게 하고 자영업자를 도탄에 빠지게 하는 공공의 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문재인의 소득주도성장에 대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발언은 좌파들의 민낯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최저임금 인상으로 고통받고 있는 경기도의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들고 일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조원진 대표는 “만 64세 정년 연장을 요구하는 현대자동차 노조는 청년의 일자리는 생각도 하지 않고 자기 밥그릇만 생각하고 있다”면서 “노조 공화국을 만든 문재인의 책임이 크지만, 귀족노조가 된 민주노총도 책임이 결코 작지 않다”고 말했다.

조원진 대표는 “우리공화당은 지속적으로 귀족노조의 악행인 노동악법 철폐, 고용세습 폐지, 비정규직의 불법적 정규직화 중단 등 청년 일자리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38곳의 전통시장을 다니면서 서민들의 삶의 현장에서 느낀 자영업자의 어려움과 고통을 해결 할 수 있는 제도적, 정책적 방안들을 만들어서 자영업자와 청년이 꿈을 꿀 수 있는 대한민국을 반드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7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Sy하모니 2021-07-24 17:50:05

Sy하모니 2021-07-24 17:48:38
대한민국 은 민노총 의나라 인가
누구도 말못 하는 정년연장 64세 고용세습 최저임금 인상 대한민국 악의 근원 민노총 헤체하라 우리공화당 진정한 외침을 외면 하지 맙시다 주목하라 대한민국 진심과정의를 담은 정당 우리공화당 박근혜대통령 님 석방 이 국민 의 민심 입니다

Sunjoumcho 2021-07-21 23:19:02
조원진의원의 진실과 정의 자유민주주의 꼭지커야 합니다 조원진의원님 개통령갑시다~~~^^

ok 2021-07-21 19:56:27
민노총 전교조는 대한민국의 암적 존재다.
이들을 반드시 척살 해야 나라가 산다.
조원진 대표님의 수고에 감사드립니다.
#박근혜대통령께자유를
#우리공화당과함께희망을
#조원진대통령

종결자 2021-07-20 08:22:55
이거보고 우리공화당으로 결정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신대로5길 16, 수연빌딩 103호(지층)
  • 대표전화 : 064-745-5670
  • 팩스 : 064-748-5670
  • 긴급 : 010-3698-088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보기
  • 사업자등록번호 : 616-28-27429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31
  • 등록일 : 2011-09-16
  • 발행일 : 2011-09-22
  • 창간일 : 2011-09-22
  • 법인명 : 뉴스라인제주
  • 제호 : 뉴스라인제주
  • 발행인 : 양대영
  • 편집인 : 양대영
  • 뉴스라인제주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뉴스라인제주.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newslinejeju.com
ND소프트